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 인텔을 제치고 글로벌 반도체 업체로

삼성전자가 지난해 미국 인텔을 제치고 글로벌 반도체 업체로 선두자리에 처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4년간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황제’로 군림한 인텔은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큰 격차로 삼성전자에 밀린 가운데 당분간 1위 자리를 탈환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3일 반도체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와 인텔의 반도체 사업 매출액은 각각 약 74조3000억원과 69조1000억원(628억달러)으로 집계됐다. 매출 차이가 무려 5조원인 셈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983년 반도체 사업에 처음 발을 내디딘 이후 처음으로 세계 1위에 랭크됐다. 특히 지난해 영업이익은 삼성전자가 35조2000억원에 달해 인텔(19조7000억원)의 거의 2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지난해 반도체 사업에서 무려 47.4%에 달하는 영업이익률을 올렸다. 인텔이 28.5%에 그쳤다는 점을 감안하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수익성 격차를 보인 셈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수퍼호황’이 계속되면서 CPU(중앙처리장치) 시장을 주요 무대로 하는 인텔보다 성장세가 가팔랐던 것으로 분석했다